사우디 메카서 최악의 압사사고가 벌어져 717명 사망

PKCB 0 959

 

"사우디 메카서 최악의 압사사고가 벌어져 717명 사망​​"

참사 또 참사…되풀이되는 이슬람 성지순례 대형참사!

7AAD5D4D-F3D6-48B2-83B5-9D0A7196106C_cx0_cy2_cw0_mw1024_s_n_r1.jpg

사우디아라비아의 이슬람 성지 메카 외곽에서 24일(현지시간) 이슬람권 성지순례(하지) 기간 순례객들이 밀집한 상황에서 최악의 압사 사고가 발생해 1천500명 이상이 숨지거나 부상했다.


사우디 국영TV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메카로부터 약 5km 떨어진 미나에서 발생한 대형 압사 사고로 적어도 717명이 숨지고 805명이 부상했다.

 

부상자 중에는 중상자도 있어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사망자들의 국적이 즉각 확인되지 않은 가운데 이란은 자국 순례객 43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주사우디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이번 사고에 따른 한국인 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참사 또 참사…되풀이되는 이슬람 성지순례 대형참사

 

 

 

 

saudi hajj

saudi hajj

 saudi hajj

default

 

이번 사고는 사우디를 찾은 순례객들이 몰려든 미나의 204번과 223번 도로가 교차하는 지점에서 발생했다고 알자지라와 AFP통신이 전했다.

 

목격자들은 이슬람교도 수십만명이 이날 오전 미나에서 성지순례 행사 중 하나인 '마귀 돌기둥'에 돌을 던지는 의식에 참가하려던 중 일어났다고 말했다.

 

현지 TV 화면을 보면 군인들과 구조 대원들이 아수라장으로 변한 사고 현장 바닥 곳곳에 쓰러진 사상자들을 옮기거나 심폐소생술 등 응급 처치를 하는 장면이 나온다.

 

사우디 구조 당국은 트위터를 통해 사고 현장에서 구조 작업을 펼치는 동시에 순례객들이 사고지점을 피해 우회로를 이용하도록 유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saudi hajj

saudi hajj

saudi hajj

saudi hajj

saudi hajj

default​​​​​​​​

 

또 이번 구조 작업에 의료진과 구조 대원 4천명과 구급차 220여대를 출동시켰다고 덧붙였다.

사우디는 지난 11일 사우디 메카의 그랜드 모스크 증축공사 현장에서 대형 크레인이 강풍에 무너져 최소 107명이 사망하고 230여 명이 부상한 지 13일 만에 또 다른 참사를 겪게 됐다.

 

이에 따라 사우디는 연속으로 발생한 대형 악재에 충격을 받는 동시에 압사사고 예방에 적절히 대비하지 못했다는 비판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사우디의 이슬람 성지에서는 한꺼번에 좁은 공간에 인파가 몰리면서 대형 압사사고가 종종 발생했다.

2006년 1월에도 메카 인근에서 하지의 하나인 '마귀 돌기둥'에 돌을 던지는 의식이 치러지는 과정에서 발생한 압사사고로 362명이 숨졌다.

 

2004년엔 순례객 사이에서 충돌이 벌어져 244명이 숨지는 폭력사태가 벌어졌다.

 

1990년에도 순례객 1천426명의 목숨을 앗아간 최악의 압사사건이 발생했다.

 

성지순례는 이슬람교도가 지켜야 하는 5가지 기둥(실천영역) 중 하나로 이슬람교도는 평생 한 번은 이를 수행하는 것을 종교적 의무로 여긴다.

 

사우디 당국은 올해 성지순례엔 사우디 국내외에서 이슬람교도 200만명 정도가 이슬람 성지 메카와 메디나를 찾은 것으로 추산했다. 

AP통신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7 한기총, 2016년 신년하례예배 드려 PKCB 01.16 613
286 세계한인기독교총연합회-신년하례예배 어르신들과 PKCB 01.12 616
285 한국 청소년 10명 중 7명 “이민가고 싶다” PKCB 11.05 713
284 장로교 역사는 묵묵히 흐른다 PKCB 10.03 941
열람중 사우디 메카서 최악의 압사사고가 벌어져 717명 사망 PKCB 09.26 960
282 터키기독교인에게 찾아온 죽음의 위협 PKCB 09.23 950
281 목회자 복지향상을 위해 진료협약체결(MOU) PKCB 09.06 798
280 황교안 국무총리 한국교회연합 방문, PKCB 08.13 759
279 한국교회동성애대책위원회 긴급 기자회견문 PKCB 06.17 855
278 김요셉 목사, 세기총 제3대 대표회장 취임​​​​ PKCB 06.11 876
277 백악관에 한인 크리스천 목소리 전달 soojinapple 06.05 823
276 김장환 목사, 美 무디부흥집회 HanKim 02.18 1333
275 오랑우탄은 자유로운 '비인간 인격체'라는 판결이 나왔다 관리자 12.24 1360
274 "北 해커 세계 정상급"..중국도 북한 비난 관리자 12.24 1562
273 중국 내 "북한 동맹 포기" 주장 조명 관리자 12.24 1568
272 안면윤곽수술 받은 여대생 숨져..경찰 수사 관리자 12.24 1446
271 미국서 이틀새 경찰관 3명 피살…인종 갈등 악화 우려 관리자 12.24 1262
270 미국 워싱턴주 이어 오리건주서도 AI 발생 관리자 12.24 1074
269 중국 “러시아가 원하면 지원할 수 있다" 관리자 12.24 864
268 영국에서 1300 만명이 빈곤 생활 관리자 12.24 1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