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청소년 10명 중 7명 “이민가고 싶다”

PKCB 0 732

한국 청소년 10명 중 7명 “이민가고 싶다”​​

 

한국 YMCA ‘청소년 의식조사’ 결과…

​​​​​​​​
한국 청소년들은 가까운 한국 사회 미래에 대해 
매우 부정적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YMCA전국연맹과 청소년YMCA전국대표자회의가 지난달 31일 발표한 ‘청소년 의식 및 가치관 조사’ 결과로 ‘5년 후 우리 사회는 더 살기 좋아질 것이다’는데 11.4%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이는 2011년 동일한 문항에 대한 응답에서 38.3%였던 것에 비해 무려 26.9%나 감소한 것이다.


기회가 되면 이민을 가고 싶다는 응답도 2011년 36.1%보다 31.8% 증가한 67.9%였다.


다른 항목에서 ‘우리 사회의 기성세대가 10대나 청소년들의 말에 귀 기울입니까’를 묻는 질문에 70.1%가 그렇지 않다고 응답했다. 청소년의 사회참여가 필요하냐는 물음에는 79.3%(매우 그렇다 36.3%, 그렇다 43.1%)가 필요하다는 반응이었다.


청소년들이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어려운 이유는 무엇이라고 생각했을까. 이에 대해 가장 많은 답변은 ‘배운 적이 없고, 어떻게 해야할 지 몰라서’였다.(36.4%).


이는 청소년들의 사회참여에 대한 청소년들의 사회참여에 대한 욕구와 인식이 높아졌지만, 이를 위한 환경과 제도가 많지 않고 사회적 분위기 또한 여전히 청소년들을 주체가 아닌 객체로 보고 있다는 것을 나타낸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


진로와 관련한 항목에서 청소년의 47.2%는 ‘꿈을 실현하기 위해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 실천하고 있다’는 응답을 보였다. 또한 진로를 위한 노력으로 ‘학업에 열중한다’가 47.2%, 미래와 진로결정을 가장 방해하는 요인을 ‘학업성적’이라고 꼽은 청소년이 51.4%였다.


청소년들이 학업을 자신의 진로를 결정하는 데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을 나타낸 것으로, ‘고교 졸업 후 진로가 확실하면 대학 진학을 하지 않겠다’는 답이 절반을 넘은 52.3%인 것도 이를 뒷받침하는 결과다.


한국YMCA전국연맹은 “청소년들이 우리 사회를 짊어질 희망이라고 하지만 정작 사회는 청소년들에게 미래에 대한 희망을 주지 못하고 있는 현실을 이번 조사결과가 시사한다”며 “청소년들이 다양한 진로를 개척하고 희망을 찾아갈 수 있도록 지원과 대안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세계경제개발협력기구(OECD) 국가 중 우리나라 청소년의 행복도는 최하위이며, 자살률은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9월 전국 16개 시도지역에서 실시됐으며, 중학생 35명, 고등학생 392명, 학교밖청소년 3명 등 청소년 430명이 참여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7 한기총, 2016년 신년하례예배 드려 PKCB 01.16 639
286 세계한인기독교총연합회-신년하례예배 어르신들과 PKCB 01.12 643
열람중 한국 청소년 10명 중 7명 “이민가고 싶다” PKCB 11.05 733
284 장로교 역사는 묵묵히 흐른다 PKCB 10.03 988
283 사우디 메카서 최악의 압사사고가 벌어져 717명 사망 PKCB 09.26 999
282 터키기독교인에게 찾아온 죽음의 위협 PKCB 09.23 992
281 목회자 복지향상을 위해 진료협약체결(MOU) PKCB 09.06 826
280 황교안 국무총리 한국교회연합 방문, PKCB 08.13 782
279 한국교회동성애대책위원회 긴급 기자회견문 PKCB 06.17 875
278 김요셉 목사, 세기총 제3대 대표회장 취임​​​​ PKCB 06.11 900
277 백악관에 한인 크리스천 목소리 전달 soojinapple 06.05 845
276 김장환 목사, 美 무디부흥집회 HanKim 02.18 1433
275 오랑우탄은 자유로운 '비인간 인격체'라는 판결이 나왔다 관리자 12.24 1377
274 "北 해커 세계 정상급"..중국도 북한 비난 관리자 12.24 1588
273 중국 내 "북한 동맹 포기" 주장 조명 관리자 12.24 1597
272 안면윤곽수술 받은 여대생 숨져..경찰 수사 관리자 12.24 1474
271 미국서 이틀새 경찰관 3명 피살…인종 갈등 악화 우려 관리자 12.24 1312
270 미국 워싱턴주 이어 오리건주서도 AI 발생 관리자 12.24 1100
269 중국 “러시아가 원하면 지원할 수 있다" 관리자 12.24 883
268 영국에서 1300 만명이 빈곤 생활 관리자 12.24 1295